스포츠 츅규

12BET 에서 전하는 크리스마스 이야기

크리스마스 교회와  로마 제국 시대의  시간을 흡수한 시각으로 볼 수 있습니다. 2세기 후반이 지나면서 점차 그리스도의 수난일인 로마 태양력(율리우스력) 3월25일(유대력 니산월 14일)[을 수태일로 동일시하는 신학적 기준이 나타나기 시작되어교회의 전통에서 수난일이며 동시에 수태일인 3월25일부터 상징적인 9개월 이후인 12월25일을 기독교의 그리스도론적 개념으로 탄생일로 본다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전 인류 역사를 통틀어서 최악의 사건 중 하나였던 제1차 세계 대전은 치열했던 1914년에도 겨울은 찾아왔고, 어느덧 크리스마스가 되었습니다.

양측의 장병들은 불과 몇 미터를 사이에 두고서 서로 대치중인 와중에서도 참호속에서 크리스마스 캐롤을 부르며, 조촐하게 행사를 가지고 있었는데 캐롤 소리는 아군의 참호를 넘어 상대측의 참호에까지 전달되었고, 참호속의 장병들은 비록 서로의 모습은 보이지 않아도 상대방도 자신들처럼  캐롤을 부르며  크리스마스를 기념하고 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믿기 힘든 일화이지만, 당시 영국, 프랑스, 독일 등의 주요 참전국들에서 분명한 기록이 남아 있는 실화입니다. 자연적으로 발생한 정전 상태는 영국군과 독일군이 주로 대치했던 벨기에의 이프르 전역에서 많이 나타났다.

이외의 다른 서부전선 전역에서도 동시 다발적으로 크리스마스 정전이 발생 했다고는 하나

영국군과 독일군의 이러한 정전 행태를 지켜보던 벨기에군과 프랑스군 병사들은 동참은 커녕 오히려 분개 하기까지 했다고합니다.

당시 벨기에는 전 국토가 침략 당하는 것은 물론이고 벨기에의 강간이란 말이 생길 정도로 전쟁 중 독일에게 가혹한 피해를 입은 상태였고

 

안타깝게도 크리스마스 정전은 1914년 크리스마스 한번으로 그쳤으며, 이듬해에도 일부 전선에서 크리스마스 정전이 재차 시도 되었다는 기록은 있지만,

양군 수뇌부는 상대방 진영에서 캐롤 소리가 들린다는 보고를 받으면 즉시 집중 포격을 명령했다고 합니다.

1914년처럼 대놓고 만나진 않아도 암묵적으로 상부의 묵인 혹은 거짓 보고 하에 교전 행위를 접기도 했는데 확실한 정전이 성립된 것은 1914년의 크리스마스 한 번뿐이었지만, 이후에도 종종 이날 교전을 자제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크리스마스의 기적이 불러들인 역사 속 사건으로 100m도 안 되는 거리에서 총구를 겨누던 독일군, 영국·프랑스 연합군이 크리스마스 이브날 밤 독일군 진지에서 함께 캐럴을 부르고, 국가 대항 축구 경기를 했다고 하는데 전쟁속에 살았던  병사들만 진실을 알고 있겠지만 12BET은 이렇게 따듯한 소식을 믿고 싶어집니다.